[노란버스야, 안녕]을 읽고 -동굴과 딸기우유
   글쓴이 : 하동 선생님 (180.^.^.58)      날짜 : 2019-01-16 19:58:01
조회 : 480  

동굴과 딸기 우유  -[노란버스야, 안녕]을 읽고

어제 처음 ‘노란버스야, 안녕’을 펼쳤을 때, 유치원생 시은이 뒤를 따라 어두운 동굴을 걷는 듯 불안했습니다. 넘어지고 긁히고 부딪치는 아이가 안쓰러워 견딜 수 없었습니다. 어른들의 가공할 무지와 이기심 그리고 무책임에 가슴이 떨렸습니다. 마지막 장을 덮고 ‘대체 이 일을 어떻게 해야할지.....’ 분노, 허탈, 슬픔이 뒤섞여 혼란스러웠습니다. 실화라서 더 그랬나 봅니다.

작가가 책 표지 그림을 왜 그렇게 긴박하게 그렸는지 알겠습니다.
어디선가 어른들의 이기심으로 마음을 다친 아이가 울고 있습니다. 몸은 집으로 돌아왔지만 마음은 아직 노란버스에 갇혀 있는 아이입니다.
작가는 쓰러진 아이를 보듬고 ‘우리 아이들이 위급해요! 더 이상 머뭇거리면 안 됩니다! 와주세요!’ 라고 소리칩니다. 

정신을 차리고 다시 읽었습니다.
동굴 속 동생을 구하기 위해 달려 온, 열 한 살 채은이가 보였습니다. 채은이는 딸기우유가 동생을 회복시키리라고 믿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픈 동생에게 해준 것이 딸기 우유 사 준 것 밖에 없다고 미안해합니다.

온갖 상념으로 혼란스러웠던 내가 어두운 동굴에서 출구 빛을 본 듯 했습니다. 채은이는 아픈 동생 시은이 뿐만 아니라 동굴 속에 갇힌 어리석은 어른까지도 세상 밖으로 이끌어 주었습니다.

아이들이 온전하게 보호받는 세상을 위해 아픈 상처를 세상에 알려주신 부모님께 감사합니다. 꽃잎 같은 아이 시은이와 천사 채은이의 상처가 얼른 아물고 새살이 돋기를 기원합니다. 세상의 모든 아이들이 달콤하고 부드러운 딸기우유처럼 행복한 세상을 살아가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3    카멜레온 원장님의 비밀 *1 서현맘 19-12-07 381
52    플루티스트 딸과 연예인 딸 - 이성현 님의 독후감… 19-06-18 536
51    [노란버스야, 안녕]을 읽고 -동굴과 딸기우유 하동 선생님 19-01-16 481
50    서평) 누구도 못 말리는 말숙이 13-10-29 1700
49    서평) 투명인간 노미 13-10-29 1816
48    서평) 열두 살 리아의 용기 13-10-29 1633
47    광복군할아버지가 들려주는 태극기 이야기 13-10-24 1893
46    아바타 나영일 13-10-24 1671
45    서평) 투명인간 노미 13-10-15 1954
44    서평) 체리와 짝퉁아빠의 사랑이야기 13-10-15 2651
43    서평) 강치가 들려주는 우리 땅, 독도이야기 13-10-15 1679
42    서평) 아바타 나영일 13-10-14 1133
41    스토리텔링 이야기~태극기이야기 서평! 13-10-14 1168
40    서평) 광복군할아버지가 들려주는 태극기 이야기 13-10-14 1138
39    서평) 누구도 못 말리는 말숙이 13-10-14 1192
38    교과연계추천도서 못말리는 말숙이~ 13-10-14 1243
37    열두 살 리아의 용기 13-10-11 1848
36    광복군 할아버지가 들려주는 태극기이야기 13-10-11 2519
35    법을 아는 어린이가 리더가 된다 - 생활 속 법률상… 13-05-07 1393
34    【아동도서 서평】우리들의 어린 시절은 훌쩍 커 … 13-03-20 3572
 
and or